과학뉴스

과학뉴스

원자력

Home 과학뉴스 원자력

탈원전·태양광에 4년뒤 '165조 빚더미'…이와중에 한전공대까지(한국경제)

  • 관리자 (applenet)
  • 2021-09-04 22:40:00
  • hit31
  • vote0
  • 211.177.117.214
한전과 계열사 부채비율 237%
정치공약 휘둘려 경영 악화일로
한국전력과 6개 발전자회사의 부채 규모가 2025년 165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지난해 말(130조원)에 비해 34조원 이상 증가하는 수치다. 탈원전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한국에너지공대(한전공대) 설립 부담 등 ‘3중고’로 인해 에너지 공기업의 재무구조 악화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단독] 탈원전·태양광에 4년뒤 '165조 빚더미'…이와중에 한전공대까지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이 3일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중부발전 등 6개 발전자회사에서 받은 ‘중장기 재무전망 및 계획’ 자료에 따르면 이들 7개사가 자체 예측한 2025년 부채 규모는 164조4797억원이다. 지난해 말(130조4700억원)보다 34조97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5년간 연평균 6조원 이상 불어나는 셈이다. 국제 유가가 상승 국면에 접어든 데다 기존 연료보다 비싼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커지면서 에너지 공기업들의 비용 부담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다른 재무지표도 모두 악화할 전망이다. 7개사 부채비율은 작년 187.5%에서 2025년 237.4%까지 상승한다. 5년 뒤에는 빚이 자본보다 2.37배 많아진다는 의미다. 한 해 동안 벌어들인 돈(영업이익)이 갚아야 할 이자(이자비용)보다 얼마나 많은지를 보여주는 이자보상배율도 마찬가지다. 이들 7개사의 이자보상배율은 2020년 2.0에서 2025년 1.4로 낮아진다. 민간기업은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면 한계기업으로 규정한다.

권 의원은 “탈원전, 태양광, 한전공대 등 정치적 공약에 휘둘려 에너지 공기업들이 빚더미에 오를 것”이라며 “현 정부의 아마추어 에너지정책이 전기요금 인상을 가속화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전력공기업 빚 해마다 6조↑…서부·남부발전 부채비율 200% '훌쩍'
정치에 휘둘리며 '빚더미'…5년간 부채 34조 불어날 듯
한국전력을 포함한 7개 에너지 공기업이 5년간 34조원 이상의 부채가 급증하는 등 급격한 탈원전·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인한 ‘비용청구서’를 받아들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들 공기업 가운데 세 곳의 부채비율은 2025년 200%를 웃돌면서 재무건전성에 타격도 예상된다.  //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사단법인 사실과 과학 네트웍

대표: 최영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59 (갈월동) 고려에이트리움 1116호

고객센터: 02-794-0815

사업자등록번호: 414-82-02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