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과학뉴스

원자력

Home 과학뉴스 원자력

“대통령이 거짓말했다” 文 대통령 상대 소송 1050명 모집…왜 1050명? (월간조선 데일리 뉴스룸)

  • applenet
  • 2021-10-26 18:15:34
  • hit56
  • vote0
  • 121.131.212.13

한변 등 “문재인 정부,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불법적으로 강행한 탈원전으로 10월부터 전기요금 전격 인상”

글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탈원전 손해배상 소송’을 벌이는 국민소송단이 꾸려진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회장 이재원 변호사)‧원자력 정책연대‧나라지킴이 고교연합은 25일 “‘탈원전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위한 국민 원고 모집’에 나선다”고 밝혔다. 

 

소송을 주도하는 이들 단체는 “문재인 정부의 불법적인 탈원전으로 국민들이 전기요금을 더 내야 하는 손해를 본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배상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소송을 법률적으로 대리할 한변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 26일 자 《조선일보》에 ‘국민소송단 원고 모집’ 광고를 게재한다고 밝혔다. 모집 원고 수는 1050명이다.

 

김태훈 한변 명예회장은 “10월부터 전기료가 1050원씩 인상되는데, 이를 상징하는 차원에서 소송단 1050명을 모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변은 “문재인 정부가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불법적으로 강행한 탈원전으로 인해 10월부터 전기요금이 전격적으로 인상됐다”며 “정부가 국민을 기망해 전기 요금을 더 내도록 하는 불법적 탈원전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탈원전을 해도 5년 내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말한 문 대통령의 발언은 거짓이며 우리가 피땀 흘려 쌓아 올린 세계 최고의 원전기술, 대한민국의 에너지 백년대계를 불법적으로 훼손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사단법인 사실과 과학 네트웍

대표: 최영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59 (갈월동) 고려에이트리움 1116호

고객센터: 02-794-0815

사업자등록번호: 414-82-02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