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넷 활동

사과넷 활동

사과넷 뉴스

Home 사과넷 활동 사과넷 뉴스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 "월성원전 사건, 웃지 못할 사기극" (뉴스 1)

  • 관리자 (applenet)
  • 2021-08-25 12:36:00
  • hit32
  • vote0
  • 121.131.212.13

원자력살리기 국민행동 등 "민주주의 사법정의 실현해야"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2021-08-24 16:46 송고
  • 공유
  • 축소/확대
  • 인쇄
원자력살리기 국민행동 등 시민단체 구성원들이 24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지방법원 앞에서 탈원전 국정농단 공소장 낭독대회를 열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규탄하고 있다. 대전지법에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채희봉 전 청와대 비서관,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에 대한 재판이 시작됐다. 2021.8.24 © News1 김기태 기자

전직 장관 등 정부 윗선이 얽힌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 재판이 24일 시작된 가운데, 정부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원자력살리기 국민행동 등 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10분께 대전지법 정문 앞에서 ‘탈원전 국정농단 공소장 낭독대회’를 열고 “국가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린 공직자에 대한 엄정한 응보를 내려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백운규 전 장관과 채희봉 전 비서관, 정재훈 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약속을 합리화하기 위해 원자력발전소가 위험하다는 증거를 찾으려 백방으로 노력했다”며 “그러나 그 어디에서도 불안요인을 찾지 못해 결국 경제성 조작으로 폐쇄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이 웃지 못할 사기극의 주역들에게 사법부의 엄정한 심판이 내려져야 한다고 믿는다”며 “대한민국에 원자력 발전보다 더 경제적인 전력생산수단이 어디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또 “많은 전문가들이 태양광 등은 우리나라 자연환경에 적합하지 않다고 강조해 왔지만, 현 정부는 수십조 원을 들이고도 원전의 2%에도 미치지 못하는 기여도를 기록했다”며 “탄소중립 실패와 미세먼지, 더 비싼 전기 요금의 원인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검찰의 이 사건 공소장을 입수했다며, “청와대가 원전 조기 폐쇄 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예상된다는 산업부 보고를 묵살했고, 백 전 장관은 탈원전에 반대한 이관섭 전 한수원 사장에 대한 교체 검토를 지시했다는 내용이 모두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백 전 장관 등에 대한 이 사건 공판준비기일이 24일 오후 2시 대전지법에서 열렸다. 재판부는 오는 11월 9일 2차 준비기일을 속행할 예정이다. guse12@news1.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사단법인 사실과 과학 네트웍

대표: 최영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59 (갈월동) 고려에이트리움 1116호

고객센터: 02-794-0815

사업자등록번호: 414-82-02708